Home 성도의 시 바람 부는 언덕에도 이름 없는 (강아지) 풀들의 하늘 젖은 노래 소리 들리네...
바람 부는 언덕에도 이름 없는 (강아지) 풀들의 하늘 젖은 노래 소리 들리네... PDF 인쇄 E-mail
수요일, 03 3월 2010 13:49

바람 부는 언덕에도 이름 없는 (강아지) 풀들의 하늘 젖은 노래 소리 들리네.

( 2009.10.16 14:20 Santa Clara 귀환길 CA 해변의 Vista Point에서)

(  I  )  저어기 먼- 바다 파도 소리 들으며

         바닷바람 적시는 해변의 언덕에

         아름드리 한- 다발 이름 없는 들풀이여.

 

        파아란 하늘에 온 맘을 내어주니,

        구름을 이고가는 늘 푸른 너의 몸은

        유한한 생의 바다 한가운데 끝없이 아로새긴

        내 눈의 잊혀지지 않는 기억이 되었다.

 

( II )  바다 너머 푸른 소망 걸어놓고,

       바람 부는 모래 언덕

       외발로 곧추세운 인내의 들꽃이여.

 

       하늘의 바람을 날개삼아

       비구름 속 하아얀 물방울을 가져다가

       저 하늘을 흠뻑 적신 네 몸 속엔

       메마른 땅 적셔주는 강이 되어 흐르고,

       뽀송뽀송 솜털보다 부드러운 네 얼굴의 너울은

       영•혼을 드리운 향기로운 관(대롱)일레라.

( III )

저편 너머 바다 끝에-

-익은 마음을 심어놓은

가난한  심령초(心靈草).

이제 너는

           나의 새로 얻은 이름이 되었고

나는 네 속

           생명을 노래하는 끝없는 하나가 되었다.

 

저어기 머언 바다-

하늘이 무거운 눈 먼 바다 한가운데

하늘 덮은 네 얼굴로

            거친 바람 막아주는 창이 되고

곧추세운 네 몸으론

            거센 물결 저어가는 생명노를 삼으리니,

 

나의 새로 얻은 이름이여-

저어기 파란 하늘 파도치는

            새 생명의 물결을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나와 함께 끝없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노 저어 가자꾸나.

LAST_UPDATED2
 
배너
Copyright © 2022 Bible Baptist Church International. All Rights Reserved.
Joomla! 는 GNU/GPL 라이센스로 배포되는 자유소프트웨어 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