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ome 성도의 시 새로 열린 하늘엔 영광이 머무는도다
새로 열린 하늘엔 영광이 머무는도다 PDF 인쇄 E-mail
토요일, 09 1월 2010 17:19
( I) 저녁 노을 줄기가 장막집에 그윽하니--- ( 2008.8.8 AK 백야의 한밤을 지새우며)

 

까마득- 잿빛 하늘 () 자락 끝에서도

우는 소리마저 끊어진 -늘한 장막집에

저녁 노을  줄기가 처마 끝을 촉촉- 적셔드니,

세월의 빗장에 감추어둔 상한 쪽이

하늘 구름 위에 여덟 물결을 이루었네.

 

(II )날마다 새로 열린  하늘 영광 보도다.

 

구름 같은 인생길- 구름 머물거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하아얀 세마포로 하늘을 덧입고

하늘 적신 뫼파람에 구름 없으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없는 어린 보배피에 적실지니,

나의 혼을 가득-덮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말씀의 구름띠로

 날마다- 새로 보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구름 속의 영광이게 하소서.

日日新省榮光雲 ( 漢譯詩 )

 

一. 夕陽幽幽帳幕門하니---         1. 저녁 노을 장막문에 그윽하니---

暗天邈邈生涯端   암천막막생애단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어둔 하늘 까마득한  생애의  끝에서도

夕陽幽幽帳幕門   석양유유장막문  하니,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석양이 장막문에 그윽하니 ( 비춰 오니 )

一片傷心昇羊羽   일편상심승취운 하여            상한 마음 한 쪽이 날개구름 (타고)올라

悠悠蒼空八幅韻   유유창공팔폭운  이라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유유히 창공에 여덟 운율이 (되었네).

 

    . 日日新省榮光雲이라.            2. 나날이 새로 살펴 보는 영광 구름  있도다.

 

無常人生留雲處   무상인생류운처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덧없는 인생길- ()구름  머무는 곳에서는

脫俗服天以麻袍   탈속복천이마포  하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속된 벗고서  삼베 도포로 하늘을 ()입고,

淸風掃天無雲時   청풍소천무운시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맑은 바람 하늘 쓸어 구름 ( ) 없을 때엔

洗於羚羊寶血義   세어영양보혈의  할지니,             어린 보배피에 (나의 죄를) 씻을지니,

律例覆魂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 如翠雲   율례복혼여취운  하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말씀은 비취구름 같이  (나의)  혼을 덮겠고

日日新省

            榮光雲   일일신성영광운  이라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날마다 새로이 영광의 구름을 살필것이라.

 

[ 한역 자작시해설 ]

漢譯詩는 모두 意譯한 것으로 音韻 體系單語語感도 다른 탓이겠지만, 表現限界切感하였다.

각 연마다 韻律  전부 같게하여  한 마음 울리는 노랫말이 되도록 細心注意를 기울였다.      1 3행의 “羊羽 (구름 날개 타고)구절은 원문의 “빗장에 감추어둔”과 상반되나,이어지는 문맥의 흐름을 볼 때 무난하며, 오히려 한시 특유의 깊은 정취를 더해준다.          漢文解字 풀이하면 다음과 같다.   

邈邈(1:1) 멀 막       羊羽(1:3) 날개 취  구름 운 곧, 구름날개        脫俗服天(2:2) 세상 속된 것을 벗고, 하늘을 입음      淸風掃天(2:3)  맑은 바람 (청풍)이 하늘을 쓸어(소천)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翠雲(2:6)비취같은 구름

LAST_UPDATED2
 
배너
Copyright © 2021 Bible Baptist Church International. All Rights Reserved.
Joomla! 는 GNU/GPL 라이센스로 배포되는 자유소프트웨어 입니다.